수산인더스트리, 3분기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30.4% 증가

계획 예방 정비 공사 일정 하반기 포진… 원자력 사업 성장 기대

2022-11-14 18:10 출처: 수산인더스트리 (코스피 12672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4일 -- 발전 플랜트 종합 정비 솔루션 기업 수산인더스트리(126720, 대표이사 한봉섭)가 전년 동기 대비 고르게 성장한 3분기 실적을 14일 발표했다.

수산인더스트리의 올해 3분기 연결 실적은 매출액 761억1000만원, 영업이익 141억6200만원, 당기순이익 154억9700만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0.4%, 19.9%, 52.3% 증가했다.

수산인더스트리는 고부가가치 사업인 계획 예방 정비 공사가 3분기에 다수 추진돼 이번 분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며, 올해 당사가 추진하는 계획 예방 정비 공사 일정이 주로 하반기에 포진돼 있어 3분기에 이어 4분기까지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 외에도 코스피 시장 상장에 대한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수산인더스트리는 특히 원자력 발전 정비 사업을 중심으로 한 4분기 실적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수산인더스트리는 국내 유일한 원전 주설비 민간 경상 정비 업체로, 원전 정비 산업 내 최다 정비 적격 업체 자격을 보유함은 물론 ‘한전KPS’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단독 정비 적격 업체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해외 사업도 점진 전개 중이다. 수산인더스트리는 국내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추가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해외 정비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수산인더스트리는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및 나이지리아 등의 발전소 지분 투자를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는 필리핀 카섹난 수력 발전소에 대해 입찰을 준비 중이다. 입찰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산인더스트리는 해외 노후 발전소에 대해 설계 연장 및 교체 시장에도 진출해, 현재 나이지리아의 엑빈 화력 발전소에 대한 개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뿐만 아니라 해당 사업 수행이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향후 나이지리아 발전 정비 시장 공략에 보탬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봉섭 수산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해외 사업 추진을 위해 인력 채용 및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코스피 상장을 통해 얻게 된 공신력과 인지도를 기반으로, 사업 다방면에서 발전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매진하고 있다”며 “지속 성장하는 수산인더스트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