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놀,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청구서 제출

구인 구직 매칭 플랫폼 ‘미니인턴’ 운영… 구직자·기업 모두에게 효용성 갖춘 서비스로 평가

2022-11-08 11:40 출처: 오픈놀

오픈놀이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08일 -- 커리어·채용 플랫폼 기업 오픈놀(대표이사 권인택)이 7일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제출했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증권이다.

2012년 설립된 오픈놀은 진로, 채용, 창업 교육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의 핵심 서비스는 구인 구직 온·오프라인 매칭 플랫폼 ‘미니인턴’이다. 오픈놀은 미니인턴을 통해 구직자에게는 기업 실무 경험을 제공하고, 구인 기업을 대상으로는 학력, 스펙 등 정량적인 정보가 아닌, 실무 능력 중심으로 구직자를 선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미니인턴은 수시 채용과 직무 중심 채용 위주인 최근 채용 경향에 부합하며, 기업과 구직자 모두에 대해 효용성을 갖췄다.

오픈놀은 약 40만명의 미니인턴 플랫폼 가입자 수와 약 3000회의 미니인턴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통해 채용 프로세스 및 채용 결과 등의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분석할 수 있는 자체 알고리즘도 구축했다. 데이터를 활용해 서류 접수부터 최종 결과까지 채용 전 과정을 추적해 기업과 인재 간 매칭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회사는 7월 코스닥 상장을 위해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외부 전문 평가 기관 두 곳에서 △기술 완성도 △경쟁 우위 △인력 수준 △성장 잠재력 등의 분야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

오픈놀은 지난해 매출액이 약 108억원으로 집계되며 설립 이후 처음으로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 이익도 2018년 첫 흑자 전환 이후 꾸준히 흑자를 유지하는 등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갖춰가고 있다.

오픈놀 담당자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우량 기업으로서 회사 신용도 및 공신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상장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픈놀 개요

오픈놀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개인의 색깔과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제공하며 꾸준히 성장하는 와중에 그 비전에 대한 가능성을 재차 확인받아 왔다. 현재는 여러 캠프 및 멘토링 프로그램을 기획, 개발, 운영 및 판매하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IT 부문의 서비스 기획, 웹 기술 및 알고리즘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웹사이트: http://openknowl.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