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꿈의 이동 수단 하이퍼루프를 현실로

1일 유럽 하이퍼루프 선도 기업 HARDT와 업무 협약 통해 미래 신사업 협업
시속 1200㎞로 서울-부산 20분 만에 주파하는 꿈의 이동 수단
친환경성, 경제성, 안전성 등 뛰어난 미래 인프라 산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

2022-11-01 16:46 출처: 포스코인터내셔널 (코스피 047050)

왼쪽부터 HARDT 공동 창업자 Tim Houter,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 HARDT 대표 Bertrand Van Ee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01일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하이퍼루프 글로벌 선도 기업 네덜란드의 HARDT Hyperloop사(이하 HARDT)와 손잡고 차세대 미래 운송 수단인 하이퍼루프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일 인천 송도에서 주시보 사장과 베르트랑 반 이(Bertrand Van Ee) HARDT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양 사는 협약을 통해 △네덜란드에 건설하고 있는 하이퍼루프 시범단지 EHC (European Hyperloop Center)향 포스코 강재 공급 △하이퍼루프 사업 마케팅 공동 협력 △HARDT향 지분 투자 계획을 포함해 포괄적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협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하이퍼루프(Hyperloop)는 음속을 뜻하는 ‘Hypersonic’과 연결 고리를 뜻하는 ‘Loop’의 합성어다. 공기 저항이 거의 없는 아진공(0.001기압) 상태의 튜브 내부를 자기 부상 캡슐이 초고속으로 이동하는 신개념 운송수단이다.

특히 시속 1200㎞를 구현할 수 있어 서울-부산 거리를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는 꿈의 이동 수단으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16년에 설립된 네덜란드 HARDT는 2017년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주최한 하이퍼루프 콘테스트에서 우승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현재 하이퍼루프 산업 기술 표준화를 주도하고 있다.

분기 기술, 감압 기술, 제동 기술 등 7개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유럽 하이퍼루프 기술 선도 기업으로 네덜란드, 독일, 이탈리아, 사우디 네옴시티 더 라인(The Line) 프로젝트 등 주요 상용화 노선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하이퍼루프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하이퍼루프가 전기 자동차에 이어 미래 운송 수단의 대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이다.

또 하이퍼루프의 친환경성, 경제성, 안전성 등 다양한 장점들이 운송 분야뿐 아니라 소재, IT 등 다양한 산업의 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이퍼루프는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항공기 대비 약 10% 수준의 에너지로 운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고속철도 대비 절반 수준의 건설 비용, 자율주행 시스템이 장착돼 높은 안전성과 정확성을 자랑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4년 예정된 EHC 추가 시범 구간에 전용 강재를 공급할 계획이며, 2029년 상용화 예정인 EU Network 프로젝트에도 단계적으로 투자해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포스코의 철강 소재 기술력과 포스코건설의 인프라 건설 기술,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의 트랙 제조 기술 등 포스코 그룹사의 역량을 결합해 하이퍼루프 산업 생태계 확장을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은 “과거 종합상사는 기존 산업의 틀 안에서 사업 기회를 찾아도 생존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지 못하면 지속 성장할 수 없다”며 “투자형 사업 회사로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미래 친환경 사업 발굴 및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기업 가치를 한층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daewoo.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