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아인글로벌과 5일부터 ‘국제모빌리티산업전’ 개최

3년 만에 해외 바이어 방한 상담회를 통해 국내 기업 수출 활로 개척

2022-10-05 14:57 출처: KOTRA

왼쪽에서 두 번째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이 참가 기업의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0월 05일 -- KOTRA(사장 유정열)가 아인글로벌(한국 자동차산업 국제화 재단, 대표 이준식)과 공동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 고양 컨벤션뷰로(고양 CVB)가 후원하는 ‘2022 국제모빌리티 산업전(KOAA-GTT SHOW)’을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 서울에서 개최한다.

이번 사업은 무역적자 위기 총력 대응을 위한 2022년 하반기 KOTRA ‘수출더하기’ 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자동차 및 모빌리티 산업 전문 전시회인 ‘국제모빌리티산업전’은 19년간 국내 자동차 산업의 방향성을 선도해온 전문 전시회이다. 국내 140개, 해외 10개 사 등 총 150개 사가 참가하는 올해 전시회는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화성시, 울산산업단지공단, 한-아세안센터,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등이 공동관을 구성해서 참가한다.

◇ 온·오프라인 수출상담

국내 기업은 7월 사전 상담회를 시작으로 KOTRA가 유치한 19개국 69개 사 방한 바이어 및 26개국 86개 사 온라인 참가 바이어와 약 350건의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로 2019년 이후 참석하지 못했던 해외 바이어들이 3년 만에 대거 방한해 국내 자동차 및 모빌리티 기업들과 활발한 교류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 산업협력 포럼

국내기업들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진출과 내연기관 부품 기업들의 전환 대응을 위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전환 대응 ▲글로벌 모빌리티와 자율주행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자동차 부품 기업이 직면하고 있는 주요 과제인 미래차 부품으로의 전환과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동향 등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국가별 현황과 자율주행 산업 발전전략을 다루게 된다.

‘글로벌 부품 산업의 미래차 대응 동향’을 발표하는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세계 경제 성장의 둔화로 세계 자동차 수요가 다시 위축되고 있지만, 선진 자동차 부품 업체들은 혁신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미래차 부품으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글로벌 OEM, 티어 1(Tier 1) 대상 GP 특화사업

글로벌 방한 바이어들은 수출 상담과 더불어 코로나19로 그동안 찾지 못한 국내 기업들을 찾아가 심도 있고 직접적인 교류를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국내 기업 A사의 공장을 찾은 북미 자동차 1차 벤더 액시엄 그룹(Axiom Group) 담당자는 “급변하는 모빌리티 산업에 맞춰 우수한 한국 기업에서 부품 소싱을 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핵심 잠재 파트너 기업들의 생산설비를 직접 둘러보고, 실사해 한국 부품사와의 향후 거래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글로벌 자동차 부품 기업들은 미래차와 모빌리티 부품으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발맞춰 국내 자동차 부품 기업들을 위한 해외 진출 기회를 적극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