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광장으로 돌아오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22’ 개막

서울문화재단, 서울 대표하는 예술축제 ‘서울거리예술축제 2022’ 개최
“비대면 이제 그만, 3년만에 광장으로 축제가 돌아온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 주말 서울거리예술축제2022, 서울광장에서 개막 10월 2일(토)까지
서울광장 채우는 해외 대형 작품 비롯해 대중성 있는 작품으로 구성한 쉽게 즐기는 예술축제
올해 주제는 ‘당신과 나의 거리’, 모두에게 개방된 거리(Street)에서 만나고 그동안 멀어진 거리(Distance)를 장르 경계 없이 예술적 상상력으로 채우자는 의미

2022-09-30 11:36 출처: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 2022가 개막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30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서울의 대표 거리예술 축제인 ‘서울거리예술축제 2022’를 9월 30일(금)부터 10월 2일(일)까지 서울광장과 노들섬에서 개막한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2003년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시작해 2016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됐으며, 19년간 서울시의 대표 예술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축제는 그 동안 비대면과 제한 인원 등 관람에 많은 제약을 두고 코로나19 펜데믹을 견뎠다. 올해 주제 ‘당신과 나의 거리’는 그동안 멀어진 우리 사이의 거리(Distance)를 모두에게 개방된 거리(Street)에서의 만남을 통해 허물고, 예술적 상상력으로 가득한 축제를 즐기자는 의미다. 특히 이번 축제는 26일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히 해제된 후 첫 주말에 열리는 야외 축제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일상의 자유로움을 느낄 기회가 될 것이다.

그동안 관람하기 어려웠던 해외 거리예술단체도 대거 한국을 찾는다. △컴퍼니 퀴담의 허벌트의 꿈(프랑스) △그룹 푸하 카오스모스(스페인) △스토커시어터 스텔리, 프로스페로(이탈리아)가 서울광장에서 펼쳐진다.

특히 9월 30일(금), 10월 1일(토) 진행하는 그룹 푸하의 카오스모스는 특유의 음악세계로 많은 팬을 보유한 밴드 새소년과 국악의 새 미래로 불리는 그룹 신노이가 장르의 경계를 허물고 합동 공연으로 진행한다.

이번 축제는 6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고 총 30개의 작품이 참여한다.

①모두를 위한 거리(Street for All)는 시민들이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대중적 요소를 결합해 거리예술의 공연성과 축제성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컴퍼니 퀴담 허벌트의 꿈×그룹 푸하카오스모스×새소년 △컴퍼니 퀴담-허벌트의 꿈×그룹 푸하 카오스모스×신노이 △천하제일탈공작소×프로젝트날다×고성오광대대 보존회

②다시 연결된 거리(Distance between US)는 거리예술축제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장르 예술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거리예술의 시도를 선보이는 작품으로 구성했다. △(건축/공간) 건축농장-테란바그, 서울 △(사운드) 전광표-너에게 나에게, 듣다 △(미디어) 이재형-Face of City_SEOUL △(움직임) 무버-숨은댄서찾기 △(시민 참여 설치 공연) 스토커시어터-스텔리:의지하는(Steli), 프로스페로:확장하는(Prospero)

③공모 선정작은 서울거리예술축제2022 국내 공연작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이다. △김현기-자리 △리타이틀-목적 △마린보이 -항해 △모던테이블-헴베스 △문화로도도다-도시꿀집 △바람컴퍼니-A.SF_비거니즘의 세계 △봉앤줄-스러지다 △서커스디랩-원(부제_또다시) △아이모멘트-쉼표 △컨컨-도시조류도감 △프로젝트 어린-대략적 미소로 총 11개 작품이 선정됐다.

④협력 프로그램은 서울문화재단이 지원하는 예술단체 및 유망예술가 양성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발굴된 작품을 소개한다. 거리예술·서커스 창작지원사업(상주형) 선정 단체인 △공연창작집단 사람-숨 △코드세시-돌아버리겠네, 거리예술 분야의 유망예술가 양성을 위한 거리예술 넥스트 사업에 참여하는 유망예술가 6인이 참여하고, 프랑스 거리예술 단체 콤플렉스 카파르나움(Komplex Kapharnaum)이 연출한 파롤을 선보인다.

⑤SSAF@노들섬은 음악의 섬 ‘노들섬’을 테마해 음악 관련 거리예술과 서커스 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안해본소리 프로덕션 팔도보부상 △음악당 달다-랄랄라 패밀리쇼 △지온 도시소리 △콜렉티브-쿠치 팔팔 △봉앤줄 스러지다

⑥특별프로그램 한강노들섬오페라 마술피리는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클래식 오페라 작품을 극장이 아닌, 야외공간에서 선보여 일상 속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마련했다.

또한 서울광장을 찾는 시민들 누구나 잔디마당에서 서울도서관이 큐레이션한 다양한 테마의 책을 자유롭게 빌려 읽을 수 있는 책읽는 서울광장도 이번 축제와 연계해 운영한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거리예술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일부 사전 예약 공연이 있으나 현장 접수도 운영한다.

서울문화재단 개요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