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금천패션영화제, 공식 포스터와 트레일러 공개

김홍년 화백의 그림 활용한 포스터, 지역 예술인과 함께하는 취지 살려
‘만남’과 ‘채색’을 담아낸 트레일러, 가비 에팅거 감독의 애니메이션 ‘두 마리 물고기’를 재해석
11월 5~7일, 3일간 롯데시네마 가산디지털에서 영화제 열려

2021-10-27 16:20 출처: 재단법인 금천문화재단

제1회 금천패션영화제 공식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27일 -- 제1회 금천패션영화제의 공식 포스터와 트레일러가 27일(수) 공개됐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와 금천문화재단(이사장 김두성)은 27일, 김홍년 화백의 그림을 활용한 공식 포스터와, 가비 에팅거 감독의 ‘두 마리 물고기’를 재해석한 공식 트레일러를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공식 포스터는 금천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홍년 화백의 작품 ‘화접 2021-Ⅱ’를 활용해, 첫 출발을 하는 영화제의 의미를 잘 담아냈다.

포스터는 나비를 형상화해 ‘설렘’, ‘출발’, ‘날갯짓’ 등의 의미를 담고 있는데, 봄을 연상시키는 나비는 영화제의 새로운 출발을, 부지런한 나비의 날갯짓은 미래를 향해 나아갈 영화제의 방향성을 보여 준다.

아울러 나비를 화려한 색상의 꽃으로 채우면서, 화려하지만 서로 교차하며 조화를 이루는 꽃들은 다양한 분야들이 모여 조화를 이루는 ‘패션’이라는 키워드를 떠오르게 한다. 이는 다방면으로 성장하고 있는 금천구의 패션 산업과도 결을 같이한다고 영화제 측은 설명하고 있다.

공식 트레일러는 포르투갈 출신 가비 에팅거(Gabi Etinger) 감독의 애니메이션 ‘두 마리 물고기’(2020)를 활용해 재구성했으며, 패션영화제의 첫 번째 트레일러답게 ‘만남’과 ‘채색’이라는 키워드로 제작됐다.

트레일러 영상은 무채색의 그림 위에서 여성과 남성이 만나면서 색이 입혀지고, 만남은 화려하게 꽃을 피우는데, 이는 패션과 영화의 만남을 통해 사람과 사람, 패션산업과 지역의 문화예술이 함께 꽃을 피우듯 성장하고 발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이 영화제의 설명이다.

영화제 윤희수 사무국장은 “패션과 영화의 만남이라는 국내 유일, 최초의 패션영화제인 만큼 포스터와 트레일러에도 이러한 의미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며 “포스터와 트레일러에 담긴 의미처럼 많은 분들이 영화제를 통해 패션허브 금천을 찾아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회 금천패션영화제는 서울 서남권 지역의 패션산업 중심지인 금천구를 기반으로 하는 문화 축제로, 지역 특화산업인 패션의류산업과 영화가 결합한 국내 최초의 영화제이다.

패션영화제는 금천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영화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금천구와 서울특별시, 원신 더블유 몰(W-MALL), 마리오아울렛, 현대시티아울렛, 패션랜드, 롯데시네마가 후원한다.

영화제는 11월 5일부터 7일까지 롯데시네마 가산디지털점에서 열리며, 시상식은 11월 7일로 예정됐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패션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또는 금천문화재단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금천문화재단 개요

2017년 7월 1일 설립된 금천문화재단(이사장 김두성)은 금천구의 문화예술 진흥과 금천구민의 문화예술 향유기회 확대를 위한 목적으로 금나래아트홀과 구립도서관 4개관을 운영하며 다양한 예술진흥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금나래아트홀에 좋은 공연과 전시 프로그램을 유치해 구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늘리고, 우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전문예술인들을 발굴 지원함으로써 금천구의 예술 역량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립도서관에서는 다양한 도서와 전자정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지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도서관마다 특화된 문화행사 및 독서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다양한 계층이 필요로 하는 교육·문화·여가 활동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gcfac.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