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오페라 ‘사랑의 묘약’으로 공연장 본격 재가동

매회 전석매진 인기 프로그램 ‘렉처오페라’ 시리즈… 연간 4편 선보여
‘사랑의 묘약’ 7월 24일 오후7시 30분, 25일 오후 3시
우리말 대사와 해설로 작품 이해는 쉽게, 유명 아리아의 감동은 그대로

2020-06-30 14:34 출처: 대구오페라하우스

2018년 공연한 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오페라 사랑의 묘약

대구--(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30일 --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박인건)가 7월 24일과 25일, 렉처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시작으로 공연장을 본격 재가동한다.

◇2020년 첫 렉처오페라 - 오페라계의 스테디셀러, <사랑의 묘약>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렉처오페라’는 2017년 시작한 이후 대부분의 공연이 전석매진을 기록한 인기 프로그램으로 전막 오페라에서 유명 아리아와 하이라이트 부분을 엄선, 우리말 대사 및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구성해 오페라 입문자들도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5개월 만의 첫 실내 공연으로 도니제티의 유명한 희극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선택해 오페라 애호가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까지 즐겁게 감상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법한 사랑에 빠지게 하는 묘약을 두고 펼쳐지는 낭만적인 이야기로 테너 아리아 ‘남몰래 흘리는 눈물’로 특히 유명한 작품이다.

국립오페라단과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등에서 활발한 작품활동 중인 이혜영이 연출을, 대구오페라하우스 반주자 장윤영이 음악감독을 맡았으며 소프라노 고지완과 테너 배해신, 바리톤 강석우 등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성악가들과 ‘둘카마라’ 역으로 각광 받는 베이스 전태현이 출연해 극의 수준을 한껏 높인다. 이혜영 연출가는 이번 렉처오페라 <사랑의 묘약>의 주인공들을 학과 점퍼를 입은 현대 대학생으로 설정, 보다 발랄하고 유쾌한 작품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철저한 방역으로 안심하고 즐기는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연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사태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실내 공연인 만큼 출입자 관리와 철저한 방역 등 다시 관객을 만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대구 삼성창조캠퍼스에 위치한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에서 진행될 이번 렉처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객석 간 거리 두기’ 준수를 위해 기존 90석에서 40석 규모로 객석을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7월 24일과 25일 <사랑의 묘약>을 시작으로 10월 30일과 31일 <세비야의 이발사>, 11월 20일과 21일 <목소리>, 12월 4일과 5일 <라 보엠> 등 올해 총 네 편의 렉처오페라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예매, 콜센터를 통한 전화예매가 가능하다. 렉처오페라 입장권은 전석 2만원으로 10%에서 50%까지 다양한 할인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